언론보도

[뉴스프리존] 오는 2월 개관예정 임시정부기념관...'관장 밀실 선임' 논란

관리자

2022.01.25

| 광복회 등 독립단체 "임정기념관장 보훈처 임의로 선임하려해...공모 해야"



오는 2월 개관을 앞둔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관장 선임 과정을 두고 '밀실 행정'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 서대문 역사공원 인근에 지어지는 임시정부 기념관 조감도 (자료=국가보훈처)




광복회(회장 김원웅)를 비롯해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회장 함세웅),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이사장 우원식), (사)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회장 박우섭), (사)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회장 민성진), 최운산장군기념사업회(이사장 노웅래),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이사장 장영달) 등은 임시정부기념과장 선임을 주관하는 국가보훈처의 '밀실 행정'을 비판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은 국혼을 살리는 일로 마땅히 국민적 지지와 축복을 받아야 함에도 기념관장의 선임절차가 밀실에서 진행돼 국민적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역사적인 임시 정부기념관의 초대관장은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속에서 선임 되어야 마땅함에도 보훈처가 임의로 선임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더욱이 역사박물관과 독립기념관의 관장도 공모 절차로 선임되고 있다"면서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을 임시정부기념관의 초대관장을 임의로 선임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은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공원 인근에 지어진다. 지난 2015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3·1운동 100주년인 지난 2019년 임정기념관의 완공을 거듭 제안했지만 당시 정부의 의지부족 등과 기념관 설계공모 입찰 과정의 잡음 등으로 늦어졌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11월 임시정부 요원 환국일인 11월 23일에 맞춰 문을 열기로 했던 임정기념관식을 올해 2월로 연기했다. 당시 국가보훈처는 "임정기념관의 건축공사는 이달 완료됐지만, 내년 초까지 추가 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도형래 기자 redreams@hanmail.net





출처 :  http://www.newsfreezo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8307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