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바로알기

최운산 장군 연보

※ 최운산(崔雲山)·문무(文武)·만익(萬益)·고려(高麗)·명길(明吉)·풍()·빈()·복() 장군 연보

1885. 11.17. 길림성 연길현 국자가에서 부친인 연변도태 최우삼과 전주이씨 어머니 사이에서 2남으로 출생. 본명 명길明吉. 독립운동에 뛰어들면서 운산·만익·문무·고려·풍·빈 등의 이름 사용. 연길 국자가 중국 서당에서 한학을 수학修學함. 중국어에 능통. 무림고수 사부에게서 무술 연마.

1907. 김성녀 여사와 혼인.

1908. 중국 동삼성 지역 지배세력인 장작림군에서 군사훈련 담당 간부로 활약. 중국군에서 최풍(崔豊)으로 불림. 중국 동삼성정부가 지적정리를 할 당시 왕청현 총판(總瓣)으로 있으면서 봉오동, 도문, 석현, 서대파, 십리평, 양수천자를 비롯한 왕청현 일대 거대한 토지 소유.

1908. 최운산 일가 4대一家 4代 연길을 떠나 봉오동으로 이주. 신한촌 건설. 봉오동은 땅이 비옥하고 수량이 풍부하여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췄고 두만강에 근접하여 러시아와 국내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 콩기름공장·국수공장·제주공장·성냥공장·비누공장·과자공장을 비롯 다양한 생필품 기업 및 대등 규모 목장 운영, 곡물 및 육우를 러시아군에 수출 등 다양한 경제 활동으로 북간도 제1의 거부로 성장.

1912. 당시 만주에 횡행하던 마적들로부터 신한촌 봉오동을 보호하기 위해 자위단自衛團 창설, 이 부대가 후일 무장독립군의 모체가 됨.

1915. 자위대를 독립군부대 〈도독부〉로 전환하고 봉오동 무장독립군기지 조성. 독립군 지원자가 계속 늘어나 봉오동 산중턱을 벌목 개간하여 연병장을 건설하고 벌목한 나무로 대형 막사 3동을 지어 지원자들을 모두 수용, 독립군으로 훈련 양성. 본부 둘레에 대규모 토성을 축조하고 토성의 네 귀퉁이에 포대를 쌓고 대포 설치.

1919. 서울에서 시작된 3.1운동이 만주에서도 이어져 최운산 장군 형제가 ‘3.26 왕청현 백초구’, ‘4.19 봉오동’, ‘5.18 양수천자’에서 수천 명의 주민이 참여하는 ‘대한독립선언식’을 주도.

1919. 대한민국의 첫 군대 〈대한군무도독부〉 창설. 상해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최운산의 사병부대 <도독부>가 대한민국의 정식 독립군부대 <대한군무도독부>로 거듭남. 사령관 최진동, 참모장 최운산, 참모 최치흥을 맡아 형제들이 함께 투신. 대한민국이란 연호를 사용.

1919. 최운산 소유지 서대파에 〈대한북로군정서〉를 창설, 무기·식량·군복 등 모든 군자금을 제공. - 북로군정서 총재 서일.

1920. 최운산 소유지 십리평에 단기 독립군 양성기관 〈사관연성소〉를 창설, 군자금 및 운영 지원. - 사관연성소장 김좌진.

1920. 1월. 최운산 소유 석현의 대규모 토지 5만원에 매각, 연해주에서 체코군으로부터 소총과 기관총 등의 무기를 대량으로 구입해 독립군의 무장력 확보. 임시정부가 1920년 1월 ‘독립전쟁의 해’를 선포하자 정예부대를 결성해 국내로 침투, 온성군 풍리동, 풍교동, 남양동 및 종성, 회령 등지에서 일본 주재소와 헌병대를 습격하는 등 수십 차례 국내 진격전 전개.

1920. 5. 19. 대한민국 독립군 통합군단 〈대한북로독군부〉 창설. 대한국민회, 신민단, 북로군정서, 광복단, 의군부 등이 대한군무도독부를 중심으로 통합하여 〈대한북로독군부〉를 창설한 배경에는 무기, 식량 군복 등 모든 군자금을 최운산이 책임진다는 약조가 있었음. 총사령관 최진동, 부관 안무, 참모장 최운산, 참모 최치흥, 의무원장 박영, 특별부대장 이원, 제1연대장 김좌진, 제2연대장 홍범도, 제3연대장 오하묵, 대대장 최태례, 대대장 최도례, 제1중대장 이천오, 제2중대장 강상모, 제3중대장 강시범, 제4중대장 조권식 등으로 편제.

1920. 6. 7. 봉오동 독립전쟁 대승大勝. 북간도의 독립군을 토벌하기 위해 1920년 6월 7일 새벽 두만강을 건너온 일본군을 봉오동으로 유인하는 전략으로 대파. 봉오동 대첩에서 <대한북로독군부> 독립군은 대포·기관총·장총·탄환 등의 많은 무기를 확보하고 무장력을 높여 승전.

1920. 10월. 청산리전투 대승. 봉오동 독립전쟁 승전 후 대규모로 준비된 일본군의 반격을 대파한 청산리대첩은 봉오동전투의 연장전 성격으로 봉오동을 떠나 이동 중에 청산리를 비롯한 여러 지역서 1주일가량 이어진 독립전쟁. 최운산 장군은 라자구 근처에서 일본군을 격파하고 밀산으로 이동.

1921. 6. 28. 자유시참변. 북가도와 연해주 독립군들이 모두 자유시에 머물다 러시아의 개입으로 수많은 독립군이 목숨을 잃을 당시 최운산 휘하 부대를 이끌고 이동, 참변을 피함.

1922. 1월. 모스크바 극동민족대회 참석. 최진동 최운산 형제를 비롯한 약 60명의 독립운동가들이 레닌의 초대로 모스크바에서 열린 극동민족대회에 대거 참석하여 독립운동의 방략 논의.

1924. 북만주에 새로운 독립군기지 건설을 위해 삼동지방 토지 구입 사관학교 열어 지속적으로 독립군 양성하는 등 연해주와 북만주를 넘나들며 무장투쟁.

1924. 일본경찰서 습격과 군자금을 모연한 독립군 대장 최문무로 체포당함. 1925년 3월에 청진지방법원에서 징역8년을 선고 받음. 3년간 옥고를 치르고 출옥한 후 곧바로 사관학교를 재건하고 다시 무장투쟁을 시작.

1930. 도문대안전투·안산리전투·우수리강전투 등에서 전공戰功을 세우며 1930년대에도 지속적으로 군자금을 제공하며 무장투쟁을 이어감.

1933. 대전자령전투에서 대승大勝.

1937. 실제 배후세력이 아니었으나 보천보전투의 배후로 지목되어 옥고獄苦를 치름.

1939. 창씨개명 거부, 독립군 군자금을 조달한 불령선인으로 10개월간 투옥.

1940년대 중반까지 비밀리에 삼림지대인 대황구大荒區에 500여명 규모의 무장독립군 부대를 지속적으로 운영.

1945. 7. 5. 순국. 1945년 체포되어 고문을 당하다 출옥 후 곧바로 평양으로 피신하였으나 고문후유증으로 7월 5일 평양에서 서거.

1977. 건국훈장 대통령포장 서훈.

1990.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2016. 7. 4. 최운산장군기념사업회 창립.